북한군에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 수색작업 9일째 계속..별다른 성과는 없어

룩스뉴스 승인 2020.09.30 14:30 의견 0
29일 해경이 서해 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격돼 사망한 우리 공무원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자료=MBC뉴스)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후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시신을 찾기 위한 군경의 수색이 이어지고 있다. 29일로 수색작업은 9일째다.

군경 당국은 지난 21일 해수부 실종된 후 숨진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공무원 A(47)씨의 시신과 소지품 등을 찾기 위해 인근 해상을 광범위하게 수색하고 있다.

해경은 북한에서 피격돼 숨진 A씨의 시신이나 소지품 등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남쪽까지 떠내려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이에 따라 연평도 서쪽부터 소청도 남쪽까지의 해상을 해군과 함께 나눠서 수색하고 있다. 현재까지 군경 당국의 수색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성과는 없다.

해경은 이날 언론을 통해 중간수사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실종 전 고장난 어업지도선 내 CCTV와 PC 등을 분석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했고 휴대전화 내역 등도 확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전해진 자진 월북 가능성에 대해서는 관련 정황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억원의 채무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월북과의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저작권자 ⓒ 룩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