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문화 체험 메타버스 콘텐츠 공모전…10개 수상작 선정

0
26

‘제페토’와 ‘로블록스’와 같이 분신과도 같은 가상 인물 일명 아바타를 통해 일상생활과 경제활동 등을 할 수 있고, 현실 세계를 대체하거나 보완한 공간인 메타버스에서 경험할 수 있는 한국문화 콘텐츠를 찾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정보원(이하 문정원)과 함께 세계인이 우리나라 문화를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에서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와 아이디어를 도출하기 위해 12일부터 오는 9월 17일까지 ‘제1회 한국문화 체험 메타버스 콘텐츠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미 전 세계 젊은 연령층(10~20대)에서는 ‘제페토’와 ‘로블록스’ 등 확장 가상세계의 초기형태 인터넷 체제(플랫폼)의 활용도가 높아 향후 문화 여가는 물론 업무, 경제활동 등 활용 영역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문체부는 문화예술, 대중문화, 게임, 콘텐츠, 스포츠, 관광, 종교활동 등 국민의 문화 여가 전반에 확장 가상세계가 활용될 것을 예상해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새로운 형태의 일자리를 확충할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라는 판단 아래 이번 공모전을 통해 한국문화를 알리고 경험할 수 있는 확장 가상세계 콘텐츠 시제품과 아이디어를 찾고, 일부 수상작에 대해서는 사업화와 상담을 지원한다.

대한민국 국적이 있는 국민은 누구나 9월 17일까지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문화예술, 대중문화, 스포츠, 관광, 게임, 종교활동 등 국민의 여가활동에 해당하는 단일 또는 복합적인 분야를 선택한 후 신청서와 자유 양식의 기획서, 시제품 등 추가 설명자료를 공모전 누리집(www.culture.go.kr/metacontest)에 제출하면 된다.

문체부는 공모 작품 중 심사를 거쳐 최종 10개 수상작을 선정해 문체부 장관상을 비롯한 상장과 상금 총 1200만 원을 수여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확장 가상세계는 세계시장으로 바로 연결되는 공간이며, 전 세계인이 공감할 수 있는 한국문화 체험 콘텐츠를 통해 더욱 확대하고 새로운 형태의 일자리도 마련할 수 있는 공간”이라며 “확장 가상세계에 활용할 수 있는 가장 한국적인 콘텐츠와 스토리텔링에 많은 국민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 문화체육관광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