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분야 기술경쟁력 높이고 혁신생태계 늘린다

0
114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식 (과천=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정부조직개편에 따라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이름이 바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현판식이 26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려 유영민 장관(가운데)과 이진규 제1차관(왼쪽), 김용수 제2차관이 기념촬영을 하며 박수치고 있다. 2017.7.26 kane@yna.co.kr/2017-07-26 15:23:55/

정부는 뇌 분야의 기술경쟁력 제고와 혁신생태계를 확충하고 데이터 기반의 바이오 연구환경 조성과 생명연구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9일 제10회 바이오특별위원회(이하 바이오특위)를 열어 ‘뇌 연구개발 투자전략’과 ‘제3차 국가생명연구자원관리·활용 기본계획 2021년도 시행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첫 번째 안건인 뇌 연구개발 투자전략을 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핵심 분야인 뇌 연구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투자전략을 수립했다.

이를 위해 뇌기능, 뇌의약, 뇌공학 등 분야별 특성 및 현재 기술수준 등에 따라 핵심기술 유형을 구분해 중점 투자분야를 선정하고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뇌지도 구축, 고등뇌기능 연구를 위한 영장류 연구기반 확대, 융복합 기술을 통한 신기술 사업화 촉진을 위한 투자도 강화한다.

뇌연구 자원관리 및 데이터를 고도화하고, 뇌 분야의 스타트업 및 중소·중견기업 지원도 강화해 뇌 관련 기술의 실용화를 촉진한다.

아울러 산·학·연·병 연구주체 간 협력을 촉진하고, 뇌 분야의 전략적 투자를 위한 정부 연구개발사업 체계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두 번째 안건인 제3차 국가생명연구자원관리·활용 기본계획 2021년도 시행계획은 4대 전략을 세워 올해 1945억 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우선 바이오 데이터 수집·연계를 위해 ‘국가 바이오 데이터 스테이션’ 구축 및 부처 데이터 센터와 연계에 착수한다. 연구자가 제공한 데이터의 품질 확보를 위해 품질 목표 설정과 진단·개선 등을 담은 품질관리 절차서(SOP)를 개발한다.

또한 수요자 맞춤형 바이오 소재 활용을 촉진한다.

기초·원천 등 소재 클러스터별 전문 포털 구축 및 해양·수산 생물소재 클러스터 운영체계를 정립하고, 소재별 유전체·전사체 및 효능·임상·질환 정보를 생산해 수요자에게 제공한다.

아울러 바이오 재난 대응을 위한 인프라 비상 운영 체계를 정립한다.

약물 재창출 후보물질 추가 비축 및 전임상 시험용 마우스 자원 개발 등 코로나19 극복 인프라를 지원한다.

생물안전등급(BSL) 3등급 연구시설 확충 및 유전자원 내병·내재해성 평가시설 구축을 추진해 재난대응 인프라도 보강한다.

이와 함께 지속 성장 가능한 민관 협력 기반도 조성한다.

국가생명연구자원 관련 범부처 협의체의 운영 제도 마련 및 소재 클러스터와 나고야의정서 대응을 위한 민관 협력 체계를 강화한다. 소재·관련 기술이전 및 수요자 맞춤 서비스 제공, 가축전염병 예방백신 및 진단기술 산업화 지원 등 산학연 협력도 강화한다.

김성수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감염병과 같은 바이오 재난 발생 시 빠르고 신속한 연구개발을 통해 돌파구를 찾아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병원체의 확보 뿐 아니라 각종 임상 데이터의 공유와 활용이 중요하다”면서 이를 위한 관계부처의 지속적 협력을 당부했다.

*자료제공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