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탄소중립 실현 ‘민관합동 탄소중립 기술기획위원회’ 출범

0
68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식 (과천=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정부조직개편에 따라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이름이 바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현판식이 26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려 유영민 장관(가운데)과 이진규 제1차관(왼쪽), 김용수 제2차관이 기념촬영을 하며 박수치고 있다. 2017.7.26 kane@yna.co.kr/2017-07-26 15:23:55/

정부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민관합동 탄소중립 기술기획위원회’를 출범하고 상반기에 탄소중립 중점기술을 선정, 하반기엔 탄소중립 기술로드맵을 발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민관합동 탄소중립 기술기획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1년여 간의 활동을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탄소중립 기술기획위원회(이하 기획위)는 정부와 민간이 공동으로 혁신적 기술을 발굴하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과 유지영 LG화학 부사장 겸 최고기술책임자(CTO)가 공동위원장을 맡았고 산업계(7명), 학계 및 연구계(9명), 관계부처(6명) 등 총 22명이 위원(공동위원장 포함)으로 참여한다.

기획위 산하에는 장기탄소중립발전전략(LEDS)의 부문별 이행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에너지, 산업, 수송·교통, 도시국토·ICT, 환경 분과위원회를 10여 명의 산·학·연 전문가로 2월 중 구성해 기술발굴, 분석 및 로드맵 작성을 전문적으로 추진한다.

또한 산업계 전반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 산업기술진흥협회 주도로 탄소중립 기업 협의체를 별도로 운영할 계획이다.

기획위는 올해 상반기까지 탄소중립에 기여할 중점기술을 발굴·선정하는데 주력하고 연말까지 탄소중립 기술로드맵(TRM : Technology Road Map)을 발표할 예정이다.

기술로드맵은 정부가 목표로 하는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혁신적인 기술 개발과 현장 적용을 위한 국가 차원의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을 위한 밑그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기획위 출범식은 공동위원장, 기획위원 등 21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2050 탄소중립 발전전략을 공유하고 중점기술 선정방안과 기술 로드맵의 수립계획을 논의했다.

유지영 공동위원장은 “2050 탄소중립을 통한 지속가능한 미래로의 전환은 반드시 실현해야 하는 우리 모두의 의무이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므로 핵심기술 발굴을 위한 민관협력의 기반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소재·부품·장비 육성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민·관이 적극 협업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과학기술이 뒷받침하기 위한 청사진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제공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